자유게시판

주제 성형후기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닉네임 식이베베    조회 1409회, 작성일:2013-04-29 16:29


안녕하세요. 집에서 놀고있는 22살 꽃다운 처녀에요. 여러분 안늉?
사연얘기하기 앞서서 꼭 익명부탁드립니다.. 
왜냐면 성형했거든요.ㅋ 

이건 제가 수면마취로 쌍수(쌍커풀 수술) 했을때의 얘깁니다. 
눈에 밑그림을 다 그리고 수면마취를 한다고 간호사 언니가 링거를 들고왔어요. 
그걸보며 제가 걱정을 담아서 물었죠. 
" 저 오늘 잠 많이 자고 왔는데.... 잠들수 있을ㄲ... " 
.....잠들었어요. 

한참 꿈속에서 허우적대고 있는데, 꿈안에 나오는 사람들이 다 검정색이었어요. 
무섭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해서 두리번거리고 있는데 
저 멀리 빨간코트를 입은 꼬마가 서 있더군요. 
어릴때 제가 좋아하던 코트인걸 봐서 그 꼬마가 저 같았어요. 
허겁지겁 꼬마를 따라가는데 꼬마가 황금색 건물에 황금색 에스컬레이터를 타고 
한없이 올라가는겁니다. 
그래서 아. 지금 나는 내가 성공하고싶어하는 내 욕망을 들여다 보고 있는거구나.. 생각하고 있는데 
그순간 마취가 깼어요. 
그리고 입이 열리고 생각했던게 입밖으로 튀어나왔어요. 

" 여긴, 내 내면세계다!!!!!!!!!!!!!!!!! " 

의사랑 간호사 언니들이 웃기 시작했어요. 

얼굴에 점을 빼야돼서 수면마취 링거를 세게 한방 더 맞았어요. 
다시 내면세계로 돌아가서 허우적거리다가. 
본수술을 시작해야해서, 간호사 언니가 제 얼굴을 차가운 스킨으로 닦아주며 
저를 깨웠죠. 
저는 비몽사몽 천천히 일어나고 있었어요. 

그때 의사선생님이 잠시 의자에 앉아 점심얘기를 하시더군요. 

" 김간호사. 뭐 먹을래? 자장면? 오므라이스? " 
전 대답했죠. 
" 오므라이스. " 
의사선생님은 당황하신듯 하더니 재차 물으셨어요. 
" ..........김간호사....뭐먹을래? " 

전 또 대답했어요. 
" 나는 오므라이스. " 
김간호사언니는 고개를 못들고 웃기 시작했어요. 

" ....김간호.. " 
" 나는 오!므!라이!스!!!!!!!!!!!!!!!! 오므라이스!!!!!!!!!!!!!!! " 

갑자기 억울하고 서러워지기 시작하더군요. 왜 나는 안물어봐. 나도 배가 고픈데!!! 
오므라이스!!!!!!!!!!!!!!!!!!!!!!!!오므라이스!!!!!!!!!!!!!!!!!! 소리를 지르며 울부짖었어요. 
머릿속으로는 나 왜이러는거지?! 혼란스러워 하면서도 계속 오므라이스를 부르짖었죠. 
........결국 의사선생님이 배달요리책을 덮고 
저에게 미안하다며 오므라이스 사주시겠다고 약속하고 난 후에 울음을 그쳤어요. 

마취의 기운은 쉽게 가시지 않았어요. 

오므라이스 이후로 계속해서 의사선생님과 간호사언니들에게 말을 걸기 시작했어요. 

" 제가 어렸을 때... 어머니가 저를.....때리셨거든요. 학습지 안했다고요... 
그깟 학습지가 뭐라고... 눈물이 나오네요. 
울면 쌍커풀이 이상하게 되겠죠? 
............마치 간호사 언니처럼?? 
헐, 지금 내가 뭐라고 말한거지? 내 입이 왜 마음대로 움직여?! 죄송해요. 
의사선생님 코수술한건 절대 말하지 말아야지. 헉!!!!!! 죄송해요. 
의사선생님 코 수술 너무 티나요. 코에 라텍스를 집어 넣으셨나. 
그리고 콧속에 코딱지 있어요. 더럽게.
 헉....죄송해요. 말하려던게 아니었어요!!! 
김땡땡!!! 정신차려라!! 넌 아주 못된년이야!! 입을 닫아!! 죄송합니다!!!! " 

생각이 그대로 입밖으로 튀어나왔어요. 
의사선생님은 묵묵히 제 눈에 작업을 하시다가 화가 나셨는지 
학교에서 공부할때에나 그렇게 질문하라며 타박을 하셨습니다. 

점점 제정신으로 돌아오면서 저는 대역죄인이 되었어요. 
의사가 눈을 올리라고 하면 " 네!!! " 
간호사 언니가 뭐 하라고 하면 " 예!!!! " 최선을 다했죠. 

그렇게 수술이 끝나고 집에 가는길. 

버스를 타려고 엄마와 함께 병원에서 나와서 걷는데 
서서히 마취가 풀렸어요. 눈이 불타는 느낌이 났어요. 
눈에 뭘 집어넣었는지 시야가 뿌얘서 아무것도 안보였어요. 
곧 버스가 도착해서 저는 막 달려갔죠. 
앞이 잘 안보여서 몰랐는데 엄마말에 의하면 
사람들을 밀치고 새치기해서 버스에 올라탔다고해요. 
뒤에있는 사람들이 얼굴을 구기고 저와 엄마를 노려봤대요. 
그래서 엄마가 사과한다는걸.. 
" 죄송해요.. 우리애가 좀...........아파서.... " 라며 뉘앙스를 구리게 사과하셨어요. 
저뿐아니라 줄서있던 분들이.. 
..............제가 장애가 있다고 생각하게 된거죠. 
올라타는데 어떤 아저씨가 앉아있던 남학생에게 
이 학생 앉게 자리좀 비켜달라며 저를 앉혀주시기 까지 했어요. 

.........이왕 앉은거. 
저는 뜨거운 눈을 식히기위해 창문을 열고 가고 있었어요. 

그런데 곧, 자리를 양보해준 아저씨가 
" 아가야. 혹시 아저씨가 창문을 닫으면 안되겠니?? " 라며 조심스럽게 물어오시더군요. 
제가 스무살이었는데요!!! 아가야!!!!!!!! 라면서!!!!!!!! 
그것도!!!!! 혹시 못알아들을까봐 아주 천천히!!!!!!! 창문을 가리키시면서!!!!! 
창문을 여는 제스쳐도 하셨어요!!!!!!!!!!! 

저는. 아저씨의 기대에 보답하기위해. 

" 싫다!!!!!!!!!! 나 덥다!!!!!!!!!!!으으에에에에에에 " 라면서 팔을 흔들었습니다! 

아저씨는 깜짝놀라시면서, " 어이쿠. 미안하다! " 라면서 제 머리를 쓰다듬으셨고! 
저는 그 기세로 집 가는 내내 팔을 흔들었어요! 

저를 본 어머니는 맨 뒷자리로 가셔서 조용히 저를 모르는척 하셨죠! 
차라리 다행이었어요!! 

한참을 달려서 집에 도착했어요. 
강아지가 반가워서 나오더라구요. 
운동화 끈을 푸르려고 앉았는데. 
강아지가 그제서야, 제 얼굴을 보더니 경기를 일으키면서 짖기 시작했어요. 

.....................저는 속상했어요. 

방으로 들어가서 문을 닫고 잠이 들었죠. 

수술이 망한것같아 기분이 더러웠어요. 
한참 자다가 목이 말라 방문을 열고 
" 엄마. 물좀 " 이라며 기어 나갔어요. 

엄마방에 있던 강아지가 저에게 달려왔어요. 
저는 강아지를 안아들려고 했죠. 
그런데 강아지가 갑자기 짖기 시작하더니, 맹렬히 다가와 제 무릎을 물었어요. 

도둑이 아닌데! 
나는 도둑이 아닌데!!!! 눈이 부었을 뿐인데!!!!!!!! 

누나라고 몇번을 말했는데!!! 
강아지는 제 무릎을 놓아주지 않았어요! 

매일! 
방문을 열때마다!!!! 
화장실에서 나올때마다!!!!!! 
강아지는 저를 물었어요! 

붓기가 빠질때까지요!!!!!!!!!!!! 

끝이에요. 

성형수술은 정말 잘됐고. 
말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몰라요. ㅋ 
새 인생을 살고있습니다. 고마워요 의사선생님. 

풀리면 재수술하러 또 갈께요. 

(컬투쇼사연에서 펌) 
댓글 0개 좋아요(1) 스크랩(0)

윗 글아내 사용 설명서식이베베2709일전
아랫글가까이 지내면 나에게 도움되는 친구 베스트식이베베2710일전


이름
패스워드
자동방지